상단메뉴

검색
탭하여 메뉴 슬라이드 닫기
정보마당 > 보도자료
보도자료: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의 보도자료를 보실 수 있습니다.
담배 타르, 일반담배보다 궐련형전자담배 더 많아
정보마당-보도자료 게시글 상세보기
등록일 2018-06-07 담당부서 첨단분석팀 등록자 양솔
첨부
내용
- 식약처, 궐련형전자담배의 유해성 분석결과 발표
 - 포름알데히드․벤젠 등 발암물질도 포함

 

□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국내 판매중인 궐련형전자담배*(가열담배)의 배출물**에 포함된 니코틴, 타르 등 11개 유해성분을 분석한 결과, 일반담배와 마찬가지로 포름알데히드‧벤젠 등 인체발암물질이 검출되었다고 밝혔습니다.

    * 궐련형전자담배 : 전용기기를 통해 연초를 250~350℃ 고열로 가열하여 배출물을 흡입하는 가열식 담배

   ** 배출물(Emission): 담배제품을 사용하는 과정에서 배출되는 물질

 ○ 이번 분석은 새로운 유형의 궐련형전자담배가 ‘17년 5월 국내에 출시된 이후 유해성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급증함에 따라 우선적으로 주요 성분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추진한 것입니다.

 ○ 분석대상 성분 및 분석방법과 분석결과에 대해서는 분석화학, 환경화학 등 다양한 분야의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시험분석평가위원회’에서 검증 절차를 거쳐 신뢰성과 타당성을 인정받았습니다. [참고 1, 2]

<분석 성분>

□ 이번에 분석한 유해성분은 ‘니코틴’, ‘타르*’, 그리고 세계보건기구(WHO)에서 각국 정부에 저감화를 권고하는 9개성분을 포함하여 총 11개 성분입니다. [참고 3]

    * 타르 : 담배에서 배출되는 입자상물질(粒子狀物質)에서 니코틴과 수분을 제외한 나머지 유해물질의 복합체

 ○ 니코틴과 타르는 일반담배의 포장지에 함유량을 의무적으로 표시하여야 하는 성분이며, 궐련형전자담배의 유해성분에 대한 정보가 부족한 점을 고려하여 WHO에서 저감화를 권고한 9개 유해성분을 분석하였습니다.

<분석 제품 및 방법>

□ 3개 회사의 궐련형전자담배 제품 중 한 개 모델씩*을 선정하여 각각 분석하였습니다.

    * 필립모리스(PM)의 ‘아이코스(앰버)’, 브리티쉬아메리칸토바코(BAT)의 ‘글로(브라이트토바코)’, KT&G의 ‘릴(체인지)’ [참고 4]

□ 궐련형전자담배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국제적으로 공인된 분석법이 없기 때문에 일반담배의 국제공인분석법인 ISO법*과 HC(Health Canada)법**을 궐련형전자담배에 맞게 적용하여 각각 분석하였습니다. [참고 5]

    * ISO(International Organization for Standardization)법은 담배필터의 천공(穿孔) 부위를 개방하여 분석하는 방법으로 일반담배의 니코틴, 타르 함유량 표시에 적용하는 분석법임

   ** HC법은 실제 흡연자의 흡연습관을 고려하여 천공부위를 막고 분석하며 ISO법 보다 더 많은 담배 배출물이 체내에 들어간다고 가정

 ○ 지금까지 궐련형전자담배를 분석한 일본, 중국, 독일 정부*에서도 ISO법 또는 HC법을 궐련형전자담배에 맞게 적용하여 분석하였습니다.

    * 일본국립보건의료과학원, 중국국립담배품질감독시험센터, 독일연방위해평가원

 ○ 궐련형전자담배 제품별 사용법을 반영하여 해당 제품에서 나오는 유해성분의 특성에 따라 캠브리지필터, 임핀저, 가스백으로 포집하여 분석하였습니다.

<분석 결과>

□ 궐련형전자담배 1개비를 피울 때 발생하는 배출물에 포함된 유해성분 중 11개성분의 함유량을 분석한 결과는 다음과 같습니다. [참고 6, 7]     

 ○ 3개제품의 니코틴 평균*함유량은 각각 0.1mg, 0.3mg, 0.5mg(ISO법) 검출되었습니다. 일반담배의 경우 시중에 많이 유통되는 제품**의 니코틴 함유량은 0.01~0.7mg입니다.

     * 9회 반복 실험한 결과의 평균

    ** 판매량 상위 100개 제품(전체 판매량의 95% 차지)

 ○ 타르의 평균함유량은 각각 4.8mg, 9.1mg, 9.3mg 검출되었습니다. 시중에 많이 유통되는 일반담배의 타르함유량은 0.1~8.0mg입니다.

 ○ WHO 저감화권고 9개성분 중 국제암연구소에서 인체발암물질(1군)로 분류한 6개 성분을 ISO법으로 분석한 결과, 평균함유량의 범위는 벤조피렌 불검출~0.2ng, 니트로소노르니코틴 0.6~6.5ng, 니트로소메틸아미노피리딜부타논 0.8~4.5ng, 포름알데히드 1.5~2.6μg, 벤젠 0.03~0.1μg이 검출되었으며 1,3-부타디엔은 검출되지 않았습니다.

  - 그 밖의 3개 성분은 아세트알데히드 43.4~119.3μg, 아크롤레인 0.7~2.5μg, 일산화탄소 불검출~0.2mg의 결과를 보였습니다.

 ○ 반면, 흡입부피, 흡입빈도 등이 강화된 HC법을 적용하여 분석시 유해성분 평균 함유량은 ISO법보다 1.4~6.2배 높게 나타났습니다.

     * 벤조피렌 0.1~0.5ng,     니트로소노르니코틴 0.9~18.3ng, 니트로소메틸아미노피리딜부타논 1.6~12.1ng,  포름알데히드 4.0~12.2μg,벤젠 0.06~0.2μg,        아세트알데히드 72.6~193.6μg, 아크롤레인 1.7~7.9μg,   일산화탄소 불검출~0.5mg

<분석결과의 의의>

□ 궐련형전자담배의 니코틴 함유량은 일반담배와 유사한 수준으로 나타났으며, 니코틴 자체가 중독성이 있기 때문에 궐련형전자담배가 금연에 도움이 되는 것은 아닙니다.

 ○ 특히 궐련형전자담배 2개 제품의 경우 타르의 함유량이 일반담배보다 높게 검출되었다는 것은 궐련형전자담배가 일반담배와 다른 유해물질을 포함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 아울러, WHO 등 외국 연구자료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궐련형전자담배가 일반담배보다 덜 유해하다는 근거는 없습니다. [참고 8]

□ 궐련형전자담배에도 벤조피렌, 벤젠 등 인체발암물질이 포함된 것으로 확인되어, 궐련형전자담배도 일반담배와 마찬가지로 암 등 각종 질병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 담배 유해성은 흡연기간, 흡연량 뿐만 아니라 흡입횟수, 흡입깊이 등 흡연습관에 따라 달라질 수 있기 때문에 유해성분의 함유량만으로 제품 간에 유해성을 비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습니다.

<향후 계획>

□ 정부는 이번 분석결과를 담배 제품관리 및 금연정책 등에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국민 건강증진 및 소비자 알권리 충족을 위해

 ○ 한국인의 흡연행태 조사, 담배 유해성분 분석‧공개 등 연구 및 이를 위한 법률개정을 관계부처가 협의,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입니다.

 ○ 참고로, 담배 제조업자나 수입판매업자가 담배의 원료 및 유해성분 등에 관한 자료를 정부에 제출하고, 정부가 이를 검토하여 국민에게 공개하는 내용의 「담배사업법」 및 「국민건강증진법」 개정안이 국회에서 논의 중입니다.


< 담배로 인한 인체 유해성 >


□ 담배연기에는 최소 70종 이상의 발암물질과 7,000종 이상의 독성 화학물질이 포함되어 있어 신체 거의 모든 부분에 건강 위해를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 흡연은 신체 거의 모든 부분에 건강 위해를 일으키는데 폐암, 위암, 자궁경부암, 후두암, 췌장암 등 다양한 암 발생의 주요 원인이 되며 동맥경화증, 뇌혈관질환과 같은 심혈관질환과 만성폐쇄성폐질환, 폐렴, 천식 등의 호흡기계질환 및 골다공증, 백내장 등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 간접흡연 또한 영아돌연사증후군 및 임신 중 합병증과 같은 생식기계질환 등의 질병 발생의 원인이 되는 것은 물론이며 폐암, 여성 유방암, 어린이 백혈병, 위암, 자궁경부암, 인후두암, 방광암 등의 발생 위험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습니다.

□ 담배가 인체에 미치는 위험은 독성물질의 함유량에 따라 선형적으로 비례하여 증가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특정 독성물질의 함유량을 비교하여 유해성을 비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습니다.

 ○ 하루에 1개비 미만을 피우더라도 장기간 피우면 비흡연자에 비해 폐암 및 전체 사망률은 급격히 증가합니다. 장기간 흡연자의 경우 비흡연자에 비해 평균 10-11년 정도 생존 기간이 줄어듭니다.

 ○ 특히 뇌졸중, 심근경색증 등의 심혈관질환은 아주 낮은 농도에서도 발생위험이 급격히 증가합니다. 이것은 궐련형 전자담배에 들어있는 일부 독성 성분의 양이 적다하더라도 사망위험이 줄어드는 것을 담보하지 못한다는 의미입니다.

 
정보마당-보도자료 게시판의 이전/다음글 입니다.
다음 구강위생에 사용하는 의약외품 바르게 알고 사용하세요!
이전 식약처, 치과용임플란트 제조-수입업체 대상으로 민원설명회 개최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