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검색
맨 위로

하위 메뉴로 탭이동

정보마당 > 보도자료
보도자료: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의 보도자료를 보실 수 있습니다.
수산물 진위판별 유전자 염기서열 데이터베이스 구축 추진
정보마당-보도자료 게시글 상세보기
등록일 2018-01-11 담당부서 신종유해물질팀 등록자 안종훈
첨부
내용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우리국민이 많이 소비하는 수산물 약 250여 어종에 대해 형태학적 구별 방법 및 고유 유전자 염기서열(일명 유전자 바코드’) 등의 정보를 확보하여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 유전자 바코드: () 식별이 가능한 생물종이 갖는 고유한 유전자염기서열

 

이번 연구는 생김새가 비슷하거나 가공 후 육안으로 구별하기 어려운 수산물의 정확한 어종을 확인하고 유통 식품 진위 판별에 활용하기 위해서 추진하였습니다.

 

* 유전정보를 이용한 수산물 품종 판별 및 데이터베이스 구축 연구(20172021)

 

* ‘17년 옥돔(Branchiostegus japonicus), 참다랑어(Thunnus orientalis) 50여종에 대한 정보를 구축, ‘21년까지 약 250여종을 판별할 수 있도록 정보화

 

유전자 신분증이라고도 알려져 있는 유전자 바코드는 어종을 대표하는 차별화된 염기서열을 기반으로 어종을 판별할 수 있어 기존 유전자 증폭(PCR) 기반의 판별법에 비해 정밀한 분석이 가능해 질 것으로 기대됩니다.

 

* PCR 판별법: 다양한 종()이 혼합된 가공식품에 대해 주로 활용되며 필요 시 마다 종()특이 프라이머를 개발하여 판별함

 

안전평가원은 이번 연구를 통해 확보된 유전자 바코드는 국내에서 유통되는 수산물의 부정유통과 둔갑 판매를 방지하는데 활용하여 소비자 신뢰도를 높이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정보마당-보도자료 게시판의 이전/다음글 입니다.
다음 2017년 해외직구 제품 검사 결과
이전 식약처, 톳환 등 가공식품 무기비소 기준 신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