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검색
맨 위로

하위 메뉴로 탭이동

정보마당 > 보도자료
보도자료: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의 보도자료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식약처, 신종마약류 UN 규제 분야 역할 확대
정보마당-보도자료 게시글 상세보기
등록일 2017-11-06 담당부서 약리연구과 등록자 안종훈
첨부
내용

- WHO 약물 의존성 전문가 위원회 자문위원 위촉-

 

□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세계보건기구(WHO)UN 마약류 지정시 과학적 근거자료를 제공하는 약물 의존성 전문가 위원회(ECDD)’ 자문위원으로 안전평가원 약리연구과 차혜진 박사를 위촉했다고 밝혔다.

 

* ECDD(Expert Committee on Drug Dependence)

 

ECDDWHO에 소속된 자문위원회로서 전 세계 20여명의 전문가로 구성되며, UN 마약위원회(CND)를 통한 마약류 지정 및 변경 등의 절차에 반드시 필요한 기술보고서를 작성ㆍ제출하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 CND(Commission on narcotic Drugs)

 

○ 이번에 위촉된 차혜진박사는 ECDD 자문위원으로서 앞으로 4년간의 임기동안 WHO 관계자 및 세계 전문가들과 협업하여 UN 마약류 지정 등을 위한 기술보고서를 작성ㆍ검토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 참고로 올해 제39ECDD 회의는 116일부터 10일까지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개최되며, 전 세계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신종마약류 13종의 약리작용, 의존성, 독성 자료 등에 대해 검토할 계획이다.

 

□ 식약처는 신종마약류에 대한 식약처의 연구결과가 새로운 마약지정시 WHO 중요한 근거자료로 활용되는 등 국제사회에서 우리 정부의 역할이 커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국제기구와 적극 공유함으로써 전 세계 마약류 통제정책에 이바지할 계획라고 밝혔다.

 

 

 

 

 

 

정보마당-보도자료 게시판의 이전/다음글 입니다.
다음 ‘건강기능식품 산업 활성화 관련 민원 설명회’ 개최
이전 식약처 가이드북‘의약품 품목허가심사 절차의 이해’ 확대 개정판 전자책(e-book) 발간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