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시작

국내외 현황

[기술·과학] 韓 의약품, 베트남 공공의료시설 공급 입찰할 경우 '2등급 유지'
  • 부서명 : 연구기획조정과
  • 작성일 : 2018-08-07
  • 조회수 : 228
  • 출처: 파이낸셜뉴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베트남 정부가 우리나라 의약품이 공공의료시설에 공급 입찰하는 경우 2등급을 유지하는 것으로 '베트남 공공의료시설의 의약품 공급 입찰' 개정안을 공고했다고 1일 밝혔다.

베트남 정부는 의약품 공공입찰 등급을 의약품실사상호협력기구(PIC/S), 국제의약품규제조화위원회(ICH) 가입 여부 등을 토대로 1등급에서 5등급으로 분류하고 있다. 식약처는 이번 등급 유지가 지난 3월 진행된 한-베트남 정상회담에서 베트남 정부에 우리나라 의약품의 공공입찰 등급 유지를 요청한데 이어 지난 5월 류영진 식약처장이 직접 베트남을 방문해 등급 유지를 요청한데 따른 성과라고 설명했다. 베트남 정부는 지난 2월 유럽 의약품 제조·품질관리기준(EU-GMP) 인증 등을 토대로 등급을 재조정하는 '베트남 공공의료시설의 의약품 공급 입찰' 개정안을 예고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국내 제약사가 베트남으로 의약품 수출하는 데 어려움이 예상됐다.

하지만 우리나라 정부의 노력으로 베트남 정부는 지난 7월 31일 베트남 보건부 홈페이지를 통해 국제협의체인 PIC/S 및 ICH에 모두 가입한 국가를 2등급으로 인정하는 내용을 담은 '베트남 공공의료시설의 의약품 공급 입찰' 개정안을 공고했다.

이번 개정안이 시행되면 우리나라 의약품이 베트남 공공의료시설에 공급 입찰 시 2등급으로 인정받게 된다.

또 국내 제약사 가운데 유럽 GMP(EU-GMP) 인증을 받았거나 미국 GMP 인증을 받은 경우에는 1등급에도 포함될 수 있다.

다만, 2등급 경우 개별 제약사별로 직접 베트남 정부(의약품 관리기관)의 GMP 평가 및 인증을 받아야 해당 등급에 포함된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개정안이 시행될 때까지 베트남 보건부와 협력체계를 유지함과 동시에 국내 제약사의 등급 유지 여부를 지속적으로 관리할 예정"이라며 "향후 PIC/S 및 ICH 가입 경험과 노하우를 베트남 보건부에 공유하는 등 협력 강화를 통해 우리나라 의약품이 1등급으로도 상향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첨부파일 :
    첨부파일이 존재하지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