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시작

보도 · 해명자료

[] 식약처, 국내 의약품 신흥제약시장 진출 지원
  • 부서명 : 약효동등성과
  • 작성일 : 2018-09-10
  • 조회수 : 553
- 아프리카 4개국 규제당국자 초청 컨퍼런스 개최 -

□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이집트‧남아공 등 아프리카 4개국 의약품규제당국자가 참여하는 ‘2018 제네릭의약품 규제당국자 초청 컨퍼런스’를 노보텔앰배서더동대문(서울시 동대문구 소재)에서 오는 9월 12일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 아프리카 4개국 : 이집트, 남아프리카공화국, 나이지리아, 에티오피아

○ 이번 컨퍼런스는 성장 가능성이 높은 신흥제약시장(파머징 마켓)으로 주목받고 있는 아프리카 지역으로 국내 제약업체의 의약품 수출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하였습니다.
※ 파머징 마켓 : Pharmacy와 emerging의 합성어로 신흥제약시장을 일컫는 용어
※ 파머징마켓 의약품 시장 비중 증가율: 10.3%(‘07-‘11), 6.6%(‘12-‘16)(전체 시장 증가율 3-6%)
- 이번 컨퍼런스에 참여하는 아프리카 4개국은 우리나라의 아프리카 전체 수출실적 가운데 56.6%를 차지하여 많은 수출 비중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 주요 내용은 ▲아프리카 4개국의 의약품 허가‧심사 제도 안내 ▲국내 제약업체와 규제당국자 간 일대일 맞춤형 상담 등입니다.

○ 컨퍼런스에 이어 스위스‧대만 등의 제네릭의약품 허가‧심사 방향 및 심사 사례를 공유하기 위한 WHO 사전적격성(PQ) 인증 지원을 위한 워크숍도 개최합니다.
※ PQ(Pre-qualification) : WHO가 개발도상국에 의약품 공급을 목적으로 품질, 안전성·유효성을 평가하는 제도

○ 참고로, 안전평가원은 지난 `15년부터 페루‧베트남‧러시아 등 파머징 마켓의 의약품 규제당국자를 초청하여 의약품 규제현황 등을 공유하고 해외 진출 맞춤형 상담을 위한 컨퍼런스를 매년 개최해 오고 있습니다.
※ (‘15)페루 등 남미2개국 (’16)베트남 등 동남아 4개국 (‘17) 러시아 등 유라시아 3개국

□ 안전평가원은 이번 행사를 통해 파머징 마켓 진출을 준비하는 국내 제약사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는 동시에 해외 규제당국자들에게 국내 의약품의 우수성을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자세한 사항은 안전평가원 홈페이지(www.nifds.go.kr)→ 정보마당→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